나는 그들이 내 아이들을 죽이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 아프가니스탄 번역가의 필사적인 여정은 탈레반의 손아귀에서 미국에서의 새로운 삶으로 이

나는 내 아이를 지키고 싶다

나는 탈레반이 싫다

압둘 라시드 쉬르자드는 가족과 함께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 공항으로 가는 택시 안에서 조용하고 긴장했다.

미 특수부대의 통역관이었던 쉬르자드(34)는 지난 8월 20일 탈레반 검문소를 통과하면서 촬영한 비디오에서
“우리는 해내고 살아남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여기서 살기에는 너무 힘들어요. 우리는 매일 두려움 속에서 산다.”
수천 명의 사람들이 공항 주변으로 몰려들었기 때문에 뜨거운 공기는 자동차와 오토바이의 시끄러운 경적소리로
가득 찼다. 절망적인 아프간인들이 대피 비행기를 타기를 바라며 공항 벽을 넘으려 하자 항공기가 도착해 멀리 이륙했다.
시자드가 공항에 도착한 것은 불과 며칠 전 군중 밀집으로 실패한 후 이번이 두 번째였다. 그는 특히 아내와 세 명의
어린 자녀들과 함께 다시 시도하는 것이 위험하다는 것을 알고 있었지만, 아프가니스탄에 머무는 것은 사형선고가 될
것이라고 믿었습니다. 아마도 가족 모두에게 말입니다.

나는

군중이 앞으로 밀고 나가자, 그들은 대혼란에 빠졌다. Shirzad는 벽을 뛰어넘다가 다리를 다쳤다. 그의 8살짜리 아들은
거의 짓밟힐 뻔했다. 얼마 지나지 않아 그의 두 살배기 아들이 설사로 병이 났다.
그들은 혼란 속에서 무사히 빠져나왔지만, 탈출에 대한 희망은 다시 한번 꺾였다.
그들은 며칠이 마지막인지도 모른 채 집으로 돌아왔다.
5년 동안 미군의 통역역으로서, Shirzad는 미군과 함께 전장에서 적군과 대치했었다. 하지만 이제 그 역할은 그의 등에
있는 목표였다. 목격자들에 따르면, 탈레반은 외국군과 함께 일했던 사람들을 해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지만, 보복 공격이 보고된 바 있다; 5명이 그의 차에서 끌려나와 탈레반 반군에 의해 참수당했다.
시자드는 통역 일 외에도 박해받는 하자라 소수민족 집단에 속해 있으며 CNN을 비롯한 서방 언론과 통화해 그를 더욱
취약하게 만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