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시아 취업 사기 피해자

말레이시아 취업 사기 피해자
말레이시아와 대만, 중국 본토에서 온 직업 사기 피해자들이 태국-미얀마 국경의 Myawaddy 지역에서 감옥과 같은 환경에 수감되어 있다고 피해자가 주장했습니다.

말레이시아

토토 홍보 그는 자신이 인신매매된 사람들이 전화를 통해 전 세계의 잠재적 피해자들을 덫에 걸리게 하기 위해 꺼려하는 사기꾼이 되어야 하는

철저하게 보호된 지역에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중국에서 온 노동자들이 명령에 불복종하면 최악의 대우를 받고 구타를 당하고 어두운 방에 며칠 동안 갇혀 있다고 말했다.

“말레이시아인들은 더 나은 대우를 받지만 제대로 하지 않으면 구타를 당합니다.”라고 피해자는 말레이시아 페낭 주의 젤루통 마을에 있는

말레이시아 화교 협회(MCA) 회원들과 연락을 취한 후 주장했습니다.

Jelutong MCA 위원인 Jeffrey Ooi는 피해자와 이야기를 나눴다고 말했습니다. more news

Ooi는 5월 13일 Jalan Taman Free School에 있는 부서 구내에서 기자 회견에서 “신디케이트 회원들이 사용할 수 있는 미니 마켓, 레스토랑,

클리닉 및 놀이 센터가 이 지역에 있습니다.

“우리가 이야기한 피해자 중 한 명은 말레이시아 요원에 의해 30,000링깃[$6,800]에서 50,000링깃 사이의 신디케이트에 ‘팔렸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그 금액을 지불해야 떠나거나 석방되기 위해 500,000위안($74,000)을 벌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Penang MCA Youth 부회장 Sit Jie Hao는 희생자들이 처음 방콕에 입국하여 여권을 반납했다고 말했습니다.

말레이시아

“그들은 태국 국경 지역인 Maesot에 도착하기 위해 7시간 동안 차로 운전할 것입니다. 한밤중에 그들은 강 건너편에 있는 Myawaddy로 밀반입되었습니다.

그는 “근무시간은 매일 오후 4시부터 새벽 4시까지 2시간의 휴식시간을 갖는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Sit은 말레이시아인들이 영어를 할 수 있기 때문에 유럽 시장에서 사기꾼이 되어 달라는 요청을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Jelutong MCA 회장 Chuah Chin Chuon은 Penang MCA가 구직 사기에 대해 4건의 보고를 받았으며 가족들이 사랑하는 사람들을 집으로 데려오는

것을 돕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페낭 경찰청장인 모드 슈하이리 모드 자인(Mohd Shuhaily Mohd Zain) 국장은 대중에게 수익성 있는 급여를 제공하는 해외 취업 기회에 쉽게 속지 말라고 촉구했습니다.

“이 제안의 유효성을 확인하십시오. 많은 사람들이 고액 연봉과 호화로운 생활 방식에 대한 약속에 쉽게 속는다”고 말했다.

한편, 콴탄에서 어머니는 미얀마 취업 사기 피해자로 추정되는 아들과 재회를 시도하고 있다.

55세의 로크 추이 팁(Loke Chooi Tip)은 그녀의 막내아들(19세)이 4월 6일 쿠알라룸푸르에서 일하기 위해 페칸에 있는 집을 떠날 것이라고 말했다고 말했다.

“제 아들이 방금 암호화폐 회사에서 일자리 제안을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나는 그에게 그런 직업은 어울리지 않는다고 말했지만 그는 고집이

세고 친구와 함께 떠났다.

그녀는 5월 13일 “그는 4월 13일까지 연락을 유지했는데 갑자기 연락이 안 된다”고 말했다.

Loke는 그녀의 아들의 친구가 나중에 전화를 걸어 코가 태국을 떠나기 위해 60,000링깃을 요구했다고 말했습니다.

“나는 충격 받았다. 나는 내 아들이 그의 여권을 가지고 있는데 어떻게 태국에 들어올 수 있었는지 모른다. 내 아들의 친구는 그가 Kelantan-Thai 국경을 통해 들어갔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