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화된 인권 순위

정치화된 인권 순위

순위 세계인권선언(UDHR)은 제2차 세계대전 종전 이후 1948년 유엔 총회(UNGA)에서 보편적인 보호가 필요한 기본적 인권을 규정하기 위해 채택된 선구적인 법적 문서였습니다.

정치화된

토토사이트 유감스럽게도 보편성은 일부 행위자들이 “인권에 대한 동등한 입장과 동일한 강조”와 “국제적 협력”을 지지하기보다는

자신들의 정치적 동기와 이익에 봉사하는 데 있어 “명명과 모욕, 정치화와 간섭”에 대한 부도덕한 구실로 악용되었습니다. , 선언 자체, UN 헌장 및 국제적으로 합의된 많은 텍스트의 핵심 원칙과 모순됩니다.

UNGA 결의 60/251, 인권이사회 결의 5/1, 47/9는 인권 문제를 고려할 때 보편성, 객관성, 비선택성을 보장하고 이중 잣대와 정치화를

제거하는 것의 중요성을 강조합니다. more news

오랜 요구는 인권의 정치화가 가시적으로 현실적이지만 인권 개발의 진정한 시험에 역효과를 낳는 것임을 증명합니다. 구체적으로 인권

문제에 대한 선택적 취급, 이중 평가 기준, 대화 대신 대립, 다자 협력 대신 일방적 강압 등 다양한 표현 방식을 통해 정치화를 검증할 수 있다.

정치화된

국가 행위자들에게 이러한 부정 행위가 수그러들지 않고 지속되고 있다는 사실은 글로벌 헤게모니를 추구하기 위한 값비싼 정치적

이해관계 때문입니다. 예를 들어, 냉전 시대에 미국은 다른 진영을 공격하기 위한 정치적 도구로 “인권 외교”를 시행했습니다.

그 후 서방 동맹국들은 다른 정치 체제를 가진 다른 나라들에게 오만하게도 자신들의 인권과 정치적 가치를 강요해 왔다.

‘정부, 인권 위계’ 범주 설정, 군사 개입 및 지원, 경제적 지원 및 제재 부과, 다른 국가의 성과에 낙인찍기, 부패한 정부에 대한 근거 없는 주장을 구실로 국내 혼란 및 봉기, 선거 사기, 표현의 자유 제한, 평화적 집회 등

자칭 인권 옹호자들과 설교자들이 눈을 돌려 집에서 자신의 문제를 보고 고칠 때 눈부신 아이러니가 나옵니다. 고문, 암살, 무수한

체계적이고 노골적인 자신과 동맹국의 이미지를 더욱 희게 만듭니다. 국내외 인권침해. 그들의 데이터는 권위 있는 사실 및 법적 근거와 노

력을 포함하지 않고, 각 국가의 특수성을 고려하지 않고 편향되고 비표준화된 방법론과 편견이 있는 결론을 뒷받침하기 위해 일방적이고 독점적으로 도출되었습니다.

이러한 태만은 진실을 입증할 수 없으며, 허위 정보의 악의적인 행위입니다. 일부 시민 사회 단체와 언론 기관을 포함한 국가 기금

수혜자가,’정부, 인권 위계’ 범주 설정, 군사 개입 및 지원, 경제적 지원 및 제재 부과, 다른 국가의 성과에 낙인찍기, 부패한

정부에 대한 근거 없는 주장을 구실로 국내 혼란 및 봉기, 선거 사기, 표현의 자유 제한, 평화적 집회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