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상위권 학생들을 배제하는 트럼프 시대의 정책이 중국보다 미국에 더 큰 타격을 줄 수 있다.

중국상위권 을 배제하는 정권

중국상위권 타격

데니스 후 주석이 2020년 구정을 맞아 중국에 돌아왔을 때 그는 잠깐의 방문이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는 가족들과
함께 축제를 즐기고, 미국 비자를 갱신한 후, 노스이스턴 대학에서 컴퓨터 공학 박사 학위를 취득한지 4년째 되는 해
보스턴으로 돌아갈 계획이다.

그러나 1년 반 후에도 그는 여전히 꼼짝 못하고 있으며 언제 미국으로 돌아올 수 있을지는 전혀 모릅니다.
후 주석은 미국 대학 유학을 위해 수년간 노력한 중국인 학생 1000여 명 중 한 명인데, 처음에는 코비즈에 의해, 그
다음에는 트럼프 행정부에서 시행된 애매모호한 단어 비자 금지령에 의해 학업이 정지되었다.
중국과의 긴장이 고조된 가운데 미국 땅에서 스파이 활동을 하는 중국 학생들의 위협이 감지되자, 당시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는 몇몇 중국 대학의 대학원 이공계(STEM) 학생들이 세계에서 가장 큰 미국으로 가는 것을 효과적으로 막는
금지령을 소개했다.최대 연구 중심.

중국상위권

그러나 영향을 받은 중국 학생들은 자신들이 스파이가 아니라고 말하고 있으며, 일부 학생들은 명확하지 못한
것에 너무 좌절하여 미국 정부를 상대로 법적 조치를 취할 변호사를 위한 크라우드펀딩을 하고 있다.
“금지는 단순한 가정에 근거하고 있습니다. 후 주석은 “특정 학교에 다닌 적이 있다면 목표물이 되고 스파이라는
꼬리표가 붙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국적에 따른 차별 정책이라고 생각한다.
“금지와 전염병의 결합은 (학생들의) 학업과 그들의 경력, 그리고 그들의 삶을 완전히 탈선하게 만들었다.”

전문가들은 이번 사안이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 개별 학생을 훨씬 뛰어넘는다며 중요한 STEM 연구에 기여하는 국제 대학원생들을 배제하는 것이 미국 연구의 질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는 또한 미국 기관의 중국인 유학생 선발 능력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으며, 이미 우려했던 양국 관계를 악화시킬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