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바이러스 억제 완화 속에 이틀째 2,000명 미만 신규 감

코로나바이러스

코로나바이러스 환자가 화요일 이틀 연속 2,000명 아래로 떨어졌지만, 보건 당국은 바이러스 억제 강화에 따른 새로운 감염 급증 가능성에 대해 경계 태세를 유지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한국이 1,715건의 새로운 COVID-19를 발표하여 총 건수가 383,407건으로 증가했다고 밝혔다.

지난 주, 한국은 2월말까지 점진적으로 바이러스 제한을 해제하기 위한 광범위한 계획의 일환으로 “COVID-19와 함께 생활하기” 계획을 시작했다.

이 중 1,698명이 국소감염이었다.해외에서는 17건이 발생해 누적 건수가 1만5287건으로 집계됐다고 KDCA는 밝혔다.

국지적으로 전염된 사례 중 서울이 659건으로 주변 경기도 524건, 서울에서 서쪽으로 40㎞ 떨어진 인천이 110건으로 가장 많았다.

29일 사망자 수는 2998명으로 18명 늘었다.치사율은 0.78%에 달했다.

먹튀검증

“COVID-19를 가진 생활”이라는 계획 아래 바이러스 사례가 다시 상승 추세를 보일 수 있기 때문에 보건 당국은 비상 경계 태세를 유지하고 있다.

11월 1일, 한국은 코로나바이러스 제한을 단계적으로 철폐하기 위한 3단계 “COVID-19와 함께 생활” 계획 중 첫 번째 계획을 시작했다.

완화되는 사회적 거리 제한 규정에 따라 예방접종을 막론하고 최대 10명까지 비공개 모임이 허용된다.그래도 실내에서는 마스크 착용이 필수다.

식당, 카페, 영화관 등에 대한 규제가 완전히 풀린 가운데 술집, 나이트클럽 등 고위험 시설은 전면 백신 접종을 하거나

음성 테스트 결과가 나온 것을 보여야 하는 ‘백신 패스’ 제도를 시행해야 한다.

KDCA는 국내 5200만 인구의 81.1%인 4163만 명이 첫 번째 COVID-19 백신 접종을 받았다고 밝혔다.

완전 접종자는 76.9%인 3949만 명으로 집계됐다.

코로나바이러스 환자가 화요일 이틀 연속 2,000명 아래로 떨어졌지만, 보건 당국은 바이러스 억제 강화에 따른 새로운 감염 급증 가능성에 대해 경계 태세를 유지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한국이 1,715건의 새로운 COVID-19를 발표하여 총 건수가 383,407건으로 증가했다고 밝혔다.

지난 주, 한국은 2월말까지 점진적으로 바이러스 제한을 해제하기 위한 광범위한 계획의 일환으로 “COVID-19와 함께 생활하기” 계획을 시작했다.

이 중 1,698명이 국소감염이었다.해외에서는 17건이 발생해 누적 건수가 1만5287건으로 집계됐다고 KDCA는 밝혔다.

국지적으로 전염된 사례 중 서울이 659건으로 주변 경기도 524건, 서울에서 서쪽으로 40㎞ 떨어진 인천이 110건으로 가장 많았다.

29일 사망자 수는 2998명으로 18명 늘었다.치사율은 0.78%에 달했다.

사회뉴스